반응형

딜라이브 netis 공유기 관리자 페이지 접속

http://192.168.200.254:8080/login.htm

관리자 초기 비밀번호는 기기 하단에 있는 wan mac 마지막 4자리를 아래 빨간부분에 넣으면 됩니다.

admin/ adminXXXX

반응형

재테크에 무관심하며 월급으로만 생활하던 내가 재테크에 관심을 갖으면서 구매하게 된 책.

재테크 시작은 어떻게 해야 하는가 어떠한 방법들이 있는지에 대해 막막하게 생각하고 있던차에 입문서로 선택한 책이다.

책 자체는 2015년 출간 된 책으로 재테크 입문서로 추천할 만 하다.

여러 방법들을 설명하면서 짧은 시간에 읽을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이다.

한번 훑어보고 관심있는 분야는 좀더 상세한 책을 구해서 공부가 필요해 보인다.

반응형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 누구나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책이름이다.
책을 접하지 않은 상태에서 제목만으로는 살짝 철학서 비슷하고 어려운 책이라 느껴질 것이다.
하지만 책을 펼치고 읽어 보면 철학적 이론을 나열한 어려운 내용이 아니라서 안심이 되고
읽으면 읽을 수록 실제 사례를 통해 쉽고 재미있게 읽어 나갈 수 있다는 것에 흥미마저 느껴진다.
복잡한 인간관계에서 우리는 힘들어 하고 번뇌하며 상대방에 대한 비난만 일삼는 것이 일상다반사 일 것이다.
그 관계에서 변화되는 것은 없고 사람에 대한 불신만 쌓고 있는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든다.
이 책에서 제시하는 내용은 누구나 알고 있는 내용이며, 늘상 들어왔던 이야기 일 것이다.
이를 적용하지 못하고 이해조차 하지 못하고 내팽겨쳤던 내용이 이 책에서는 납득이 갈만하게끔
여러 사례를 통해 풀어나가며 무언가 변화의 가능성을 내게 던져 주는 듯 하다.
궁극적인 내용인 바는 대인 관계의 성공은 타인의 관점을 얼마나 공감하며 진심으로 이해하고 
다가가는지에 달려 있다고 내게 말하는 듯 하다.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이 나를 이해하고 공감하길 바라는 내 내면의 바람이 있다는 걸 깨닫게 해 준 책이기도 하다.

이 책은 많은 사람들에게 필독서로 추천되고 몇번씩 곁에 두고 읽을만한 책이라는 것에는 동감하는 바이다.
소설책 읽듯 읽히는 책이지만 곁에 두고 몇 번이고 다시 읽고 내용을 다시 되새겨보려고 한다.

반응형

 

"클린 코드"의 베스트셀러 저자이신 밥아저씨로 불리는 로버트 C.마틴은

IT업계에 종사자들이 안고 있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한 애자일 방법론에 대한 책이다.

애자일 개발 방식을 통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방법과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에 대한 가이드를 실제 사례를 통해 서술 하고 있다.

애자일 개발 방식과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에 대해 실용적인 튜토리얼에

대한 책을 찾고 있다면 추천하고 싶은 책이다.

 

반응형


도메인 기간이 만료된지도 모르고 있었다..
오늘 네이버에서 사이트 접속확인 안내 메일을 보고야 확인해보고 알게되었다 ㅡㅡ;;
만료된지 17일이나 지났는지를... 블로그 관리가 요즘 뜸하다 보니 미처 신경을 못쓴것이다.
방문객수를 보니 하루 평균 500명 정도 였는데 어느새 20명 정도로 줄어있었다... OTL
도메인으로 즐찾이나 링크를 가지고 있는 방문객은 접속이 안되었을것이다..
므튼 4년째 도메인 연장을 다시 하였다.. 벌써 그렇게 되었구나...
그 시간동안 나의 발자취들이 여기 고스란히 남아있다.



도메인 기간연장을 하고 찍어 놓은것이다..  


반응형

강한 사람 보다는

약한 사람이 좋다.

내가 강해지면 되니까....

 

착한 여자 보다는

나쁜 여자가 좋다.

상처받지 않을 테니까....

 

모두에게 상냥한 여자보다

모두에게 도도한 여자가 좋다

나에게만 상냥하면 되니까...

 

주위에 많은 사람이 있는 사람보단

주위에 단 한사람만 있는 사람이 좋다.

그 한사람이 나이면 되니까..

 

상처주기 보다는

상처받는게 낫다..

나혼자 아프면 되니까...

 

행복한 사람 보다는

불행한 사람이 좋다.

지난 아픔을 이해해줄테니까..



  1. 반돌 2011.08.11 15:44

    개수작 부리지마! 넌 평생 여친 안생김!

    • Favicon of https://www.pmguda.com BlogIcon Ishaya seon 2011.08.11 15:57 신고

      ㅡㅡ; 니말대로 감동이 쓰나미처럼 치밀어 오른다 ㅎㅎ

반응형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알렉산드로 푸쉬킨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말라

슬픔의 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늘 슬픈 것

모든 것은 순간에 지나가고 지나간 것은 다시 그리워지나니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노하거나 서러워하지 말라

절망의 나날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 반드시 찾아오리라

마음은 미래에 살고 현재는 언제나 슬픈법

모든 것은 한 순간에 사라지지만 가버린 것은 마음에 소중하리라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우울한 날들을 견디며 믿으라, 기쁨의 날이 오리니

마음은 미래에 사는 것 현재는 슬픈 것

모든 것은 순간적인 것, 지나가는 것이니

그리고 지나가는 것은 훗날 소중하게 되리니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설움의 날은 참고 견디면 기쁨의 날은 오고야 말리니

반응형


이 책의 이름에 대해서는 대부분 들어 보았을 것이다. 내용에 대해 어느 정도 감이 오긴 하지만 저렴하게 구매하였다.
더구나 한영합본이라기에 막연한 동기부여의 의미도 있고 해서 구매한 책이다.
예전에 카툰으로 아주 조금 본적이 있었던 것 같다. 그리고 같은 이름의 드라마도 있었던듯 하다.
어느 정도 이름이 있는 책이다 보니 선뜻 구매하고 말았다. 쌓여 있는 책중에서 과연 언제쯤 나의 손에 들려있을지.^^; 

//2011.04.13
책이 합본이라서 그런지 정작 한글판은 두깨가 그리 두껍지는 않아서 틈틈히 다 읽을 수 있었다.
기대했던 내용하고는 다른 내용이였다. 아마도 내가 착각을 하고 있었나 보다. ㅋㅋ
책 내용의 줄거리는 생각이 나지만 책에 나타난 은유적인 표현이라던가 상직적인 부분까지
감안하면서 읽을 정도는 되지 못하였다. 책 뒤편에 나온 추가 설명적인 해석 부분을 읽고 서야 아~~
하는 생각을 하는 정도였다. 책을 읽을 때 마다 느끼는 것이지만 책의 본질을 놓치는 듯한... 
한영합본이고 한글판을 읽었으니 틈틈히 영문판도 단어를 찾아가며 읽어 봐야겠다.
어짜피 줄거리는 알고 있으니 어찌어찌 단어만 찾아보면서 보면 볼만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1. 오명교 2011.08.09 01:09

    위대한 개츠비는 게임으로도 나온적이 있던것 같네요
    엄마핸드폰으로 맨날 했던 기억이 ㅋ;
    많은 정보 알아갑니다. 감사해요^^

    • Favicon of https://www.pmguda.com BlogIcon Ishaya seon 2011.08.10 15:10 신고

      댓글 감사합니다. 게임으로도 있다니 어떤식으로 게임스토리가 됬는지 궁금해지네요.^^

반응형


일단 제목에서 나오는 포스가 장난이 아닌 책이다. 딱 어려운 책이다!! 라는 생각이 먼저 엄습한 책.
이런 류의 책을 좋아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목차를 보고 왠지 사고 싶었던 책으로 충동구매한 책이다.
참다운 인간이 되보고자 하는 마음에 구매해 본 책이다. 자신의 마음을 다스릴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면서.
 
반응형


어릴적에 한번 읽어 본적이 있지만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몇번인가 셜록홈즈 추리소설을 여러 경로로
읽어 본적이 있지만 중간중간 읽어 보았었고 사건별로 읽어 보았길래 하나의 이야기로 남아있진 않았다.
셜록 홈즈 전집 총8권으로 구성된 세트가 저렴하게 나왔길래 구매 하였다.
독서를 많이 하는 편은 아니지만 책에 대한 욕심은 조금 있는 편이다. 요즘에는 세트로 책을 몇개 구매하였다.
손자병법은 4권중 3권은 읽었고 남은 한권은 병법에 대한 해설에 대한 내용이라 잠시 보류중이다.
그리고 12권 으로 구성된 대망은 1권을 현재 읽고 있으나 그 두께에 대한 압박감은 OTL .. 하지만 재미있다.
그 외에 책들을 두고서라도 적지 않은 양의 책들이 쌓여있지만 또 구매하고야 말았다.ㅠㅠ 
남아수독오거수라는 말이 있다. 남자는 모름지기 태어나서 다섯 수레의 책을 읽어야 한다는 말이다.
나는 다섯 수레의 책을 읽는 것이 아니라 다섯 수레의 책을 구입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ㅠㅠ

+ Recent posts